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
인스타그램 후원하기 봉사신청
밥집소식
언론보도

[뉴시스][코로나시대 문화현장]하루 650명~750명이 먹고 갔다...노숙자 '명동밥집'

관리자 | 2021-09-27 | 조회 83

[코로나시대 문화현장]하루 650명~750명이 먹고 갔다...노숙자 '명동밥집'

associate_pic

[서울=뉴시스] 박진희 기자 = '명동밥집' 찾은 시민들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옛 계성여고에 위치한 급식소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. 명동밥집은 천주교서울대교구에서 노숙인을 위해 운영하는 무료급식소이다. 2021.09.25. pak7130@newsis.com

 

[서울=뉴시스] 이수지 윤준호 인턴 기자 = "코로나19로 인해 우리 사회는 물론 가톨릭교회 역시도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습니다."

노숙자 무료급식소 '명동밥집'을 운영하는 (재)천주교한마음한몸운동본부의 본부장을 맡은 김정환 신부는 "각 본당들에서도 신자들을 볼 수가 없고, 신앙의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다는 각종 우려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 속에서 명동밥집의 지난 시간은 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 교회가 나아가야 하는 방향을 보여주고 있다"고 말했다.

 

기사전문링크 -> https://newsis.com/view/?id=NISX20210923_0001591509&cID=10701&pID=10700